로펌 인턴마저 낙하산… 장관·의원님 자녀에 밀린 토익 만점자

인턴 경력 변호사 채용서 유리… 로스쿨·학부생 경쟁률 100대1서울신문 | 입력 2013.04.03 03:02

[서울신문]'토익 990점, 해외 연수 2년, HSK 6급, 수상 경력 5회, 공인회계사 등 각종 자격증 다수 보유.'

서울 소재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2학년에 재학 중인 이모(27)씨의 '스펙'이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아르바이트를 하며 쌓은 성과물이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성적이지만 지난해 대형 법무법인(로펌) 3곳에 인턴 지원을 했다가 모두 떨어졌다. 그중 한 로펌에서 충격적인 얘기를 들었다. 함께 면접을 본 로스쿨생들은 모두 떨어지고 지원조차 하지 않은 학생이 선발된 것이다. 이씨가 항의하자 채용 담당자는 "최종 선발 이틀 전에 전직 장관 A씨가 자녀를 뽑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털어놨다. 이씨는 "한 달 넘게 자기소개서 작성과 면접에 힘을 쏟았는데 너무 허탈하다. 법조인의 꿈을 이루기 위한 스펙조차도 노력보다 부모 '빽'이 있어야 된다는 현실이 원망스럽다"고 울분을 토했다.

대형 로펌들이 서민층 자제들을 울리고 있다. 법조인을 꿈꾸는 학부생과 로스쿨생들의 '필수 스펙'으로 통하는 '로펌 인턴' 채용에서 개인의 능력보다는 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 등 이른바 '빽' 좋은 부모의 자제들을 우선 선발하고, 힘없는 부모의 자제들을 들러리로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2일 서울신문 취재 결과 10대 대형 로펌들은 인턴 채용 때 정치인, 고위 공직자 자녀들을 우선적으로 채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로펌들은 보통 7~8월, 12~1월에 하계·동계 실무 인턴들을 모집한다. 로펌 인턴 경력은 학부생들에겐 로스쿨 지원 때 가점이 되고, 로스쿨생들은 로펌 변호사 채용 때 도움이 된다. 이 때문에 인턴 모집 경쟁률은 수십대1에서 100대1에 달한다.

A로펌의 채용담당 변호사는 "로펌 인턴은 주로 서류전형과 면접으로 선발하고 객관적 수치화가 어렵기 때문에 결정권자의 재량에 따라 선발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 때문에 고위 공직자들이 자녀를 넣어 달라는 청탁을 많이 하고, 로펌도 향후 수임과 홍보 효과를 위해 고위 공직자 자녀들을 우선적으로 뽑는다"고 밝혔다. B로펌의 변호사도 "여름 인턴 시기에는 수백 장의 지원서가 쏟아지기 때문에 해외 유학파나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이 아니면 서류 검토도 하지 않지만 서울대보다 더 쳐주는 것이 부모의 직업"이라면서 "10대 로펌에는 현역 의원이나 법관, 전직 장관 등의 자녀들이 대거 인턴으로 채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예컨대 4명을 채용하면 두 명은 실력이 우수한 학생으로, 나머지는 고위급 자녀를 우선 선발로 뽑는다"고 밝혔다.

최진녕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은 "직원이나 인턴을 채용하는 것은 로펌 경영에 관한 부분이라 협회 차원에서도 해결할 방안이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선종문 서울지방변호사회 부회장은 "사법시험의 경우 연수원 성적만 좋으면 원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었지만 지금은 기득권을 강화하는 구조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서민 자제 구제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근본적인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Coreal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