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였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70세 중반이시고 연세에 비해 활기차게 생활하시는 할머니이십니다.
어머니와 이런저런 말씀을 나누던중 성남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여기 들어오시는 분들은 다들 아시죠?
얼마전 있었던 성남시 예산처리가 새눌당 애들 보이콧때문에 처리 안된일...
저희 어머니께서는 성남시에서 운영하는 노인 문화센터 같은 곳에 다니시는데 그 일때문에 며칠 못나가셨답니다.
거기까지 말씀을 듣고는 '아... 당장 내 어머님께서 영향을 받으시는구나...' 하고 씁쓸해만 했습니다.

그런데!!!
어머님께서 화를 내시며 이렇게 말씀하십디다.
'성남시 의회에 민주당 놈들이 대다수고 새누리당 애들은 1명인가 밖에 없대
민주당 놈들이 예산처리에 참여를 안해서 내가 거길 못가게 됬다고 하더라고!
나쁜놈들!
결국 시민들이 몰려가서 민주당놈들 못나오게 막아서 겨우겨우 처리했다더라!
나아쁜놈들!!!!'

저는 정말로 온몸에 소름이 쫙! 끼쳤습니다.
말그대로 맨붕에 분노까지 겹쳐 몸이 살짝 떨리기 까지 했습니다.
정신을 가다듬고 조금 격앙된 목소리로 어머님께 정반대의 일이라고 말씀드리며 인터넷 기사를 보여드렸습니다.

'이런... 그 사람은 나한테 왜 정반대로 얘기했을까?'
적어도 이런 말씀이 나올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두번째 맨붕이 왔습니다.
'이거 어디기사야? 이게 맞다고 누가 보장해?'
..........
급하게 다른 신문사 기사를 몇개나 더 찾아드리니 그제야 힘겹게 받아들이십니다....
맞습니다. 그 문화센터에 오시는 노인분들은 모두 저런 말도안되는 거짓을 진실로 알고 있습니다....

이글을 보시는 여러분들께 여쭙습니다.
어떻게 해야 저런 말도 안되는 유언비어들을 거짓이라고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을까요?
저놈들이 장악한 언론 말고 우리가 꿈꾸는 언론을 만드는것 만으로 저런것들을 걸러낼 수 있을까요?
혹시 말도안되는 거짓과 비교도 안되는 진실이 동등하게 취급받아 같은 급으로 저울질 당하지는 않을까요?
무언가 저런 일들을 원천 차단하거나 사람들로 하여금 저항력을 가지게 하는 실천 가능한 좋은 방법들이 없을까요?
생각하시는 좋은 방법들을 이야기 해봤으면 합니다.
정말 답답합니다...

출처 : 오늘의유머

Posted by Coreal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