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10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 한국축구의 열정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 한국축구의 열정 - 손흥민 is all in (2)
손흥민은 기적을, 아버지 손웅정은 손흥민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에 대한 축구 팬들의 관심이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손흥민 뿐만이 아니라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도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습니다. 아디다스 동영상에서 보셨죠?
“아버지는 그런 내게 직접 훈련 노트를 그려주시며, 모든 동작들이 내 몸에 새겨질 수 있도록 지켜봐 주셨다.”
얼마 전에는 TV에서 손웅정과 손흥민의 다큐가 방영되어 회자가 되기도 했었죠. 스타들의 열정을 넘어서는 아버지의 열정이 여기에 있습니다. 아버지 손웅정과 손흥민의 열정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손흥민의 열정 이야기 (1) 보러가기 ☞



내가 공을 찼던 내용이 너무나 싫다.
손웅정은 프로 선수였습니다. 1985년부터 1999년까지 상무, 현대 호랑이, 일화 천마에서 활동했죠. 그러다 부상을 입고 선수 생활을 접어야 했습니다.
손웅정은 자신의 축구 경력을 이렇게 회고합니다.
“제가 스스로 진짜 선수 생활할 때도 제 스스로 불만이 정말 많았어요. 공을 제대로 못 다루니까. 제가 공 찼던 내용이 너무나 싫어요.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만큼은 나와 정반대의 시스템을 갖고 가르쳐야겠다. 그리고 일단 축구 선수는 공에 비밀이 있는데, 공을 못 다루고 어떻게 축구를 하겠느냐. 아, 그걸 극복하는 건 기본기 밖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커대디, 손웅정
어느 일간지에서 손웅정을 사커대디라 부르더군요. 손흥민이라는 신예 스트라이커를 키워낸 것에 대한 예찬이자, 더불어 체계적인 훈련 방식에 대한 존경의 뜻으로 사커대디라 부른 것이겠죠.
지난 2월에는 손웅정의 제자인 김병연(16세)이 함부르크 유스에 입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다시금 손웅정 씨의 지도력이 빛을 발했었죠.
손웅정 씨의 훈련 방식은 의외로 간단하다고 합니다.
기본기. 무조건 기본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기본기라는 것이 말처럼 쉽게 쌓이지가 않잖아요. 어느 정도 실력이 쌓이면 실전에 나가서 시험해 보고픈 것이 사람 심리이고, 기본기는 하다보면 느는 것이라고들 생각하기 일쑤니까요. 하지만 연륜이 있으신 어르신들은 언제나 말씀하시죠.
“기본기가 중요하다.”
손웅정 씨는 축구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사람이었지만, 남들처럼 기본기를 착실히 쌓기보다는 실전에서 감각을 익히려 했었답니다. 그리고 자신의 선택에 후회를 하게 되죠. 그래서 시작된 것이 아들 손흥민의 기본기 훈련이랍니다.




 

손흥민으로서도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거예요. 멋지게 드리블을 해서 슛을 넣길 바랐는데, 하루 종일 몸에서 공이 떨어지지 않는 연습만 하니 얼마나 답답하겠어요? 하지만 손흥민은 아버지 손웅정을 신뢰했고, 손웅정은 열정으로 손흥민에게 보답했답니다. 학교보다 20배 이상 빡빡한 훈련을 진행할 때마다 손웅정은 손흥민과 함께 했습니다. 여느 부모들처럼 공부하라고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곁에서 함께 공부했다는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웅정은 손흥민의 훈련 노트를 그려주었고, 모든 동작들이 손흥민의 몸에 새겨질 수 있도록 지켜봤습니다. 아니, 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뛰었습니다. 벌써부터 부모님들의 눈에 불이 켜지는 것이 보이는 것 같네요. 당장 내 아들, 딸과 함께 합숙 훈련을 하리라,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잠시 진정해주세요.^^a 손흥민이 손웅정의 훈련을 따를 수 있었던 것은, 축구에 대한 손흥민의 열정이 손웅정 못지않았기에 가능한 일이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희가 기본을 아느냐?
김병연은 손웅정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고개를 갸웃거립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의 일이었죠.
“미니게임, 슈팅 연습도 없이 2시간 동안 리프팅만 했습니다. 훈련 내내 볼 컨트롤만 배우니 조바심이 나더군요.”
1년 남짓 손웅정 감독에게 기본기를 배운 김병연은, 여느 젊은 선수들처럼 시합 경험을 쌓고 싶어서 축구 명문 중학교에 진학하게 된답니다. 그리고 이렇게 고백하죠.
“중학교에 가서 기본기가 왜 중요한지를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손웅정 감독님께 기본기를 1년밖에 배우지 않았는데도 내가 기본기가 뛰어난 편에 속하더군요. 학교에선 볼을 다루는 훈련보다는 체력위주의 훈련이 많아서 부상이 잦았습니다. 그럴 땐 학교에 휴가 쓰고 춘천에 가서 손웅정 감독님께 훈련을 받곤 했습니다.”
손웅정 감독에게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은 김병연과 똑같은 생각을 하곤 합니다.
‘언제까지 기본기를 익혀야 하지? 다른 아이들처럼 시합에 나가서 입상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래야 경력이 쌓이고, 좋은 고등학교와 클럽에 들어갈 수 있는 것 아닌가?’
손웅정은 학부모의 요구에도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무조건 기본기였죠. 공을 다루지 못하는 선수는 시합에 나갈 수도 없었습니다. 어떤 선수는 2년 내내 볼 트래핑을 한 이후에야 시합에 나갈 수 있었으니, 손웅정 감독의 엄격함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네요.

프리시즌에서 9경기 9골을 넣어, 함부르크 SV 팀 내 최다 골을 기록!
무적함대 첼시와의 경기에서 역전골!
18세 분데스리가 데뷔골(팀 내 최연소 기록)!

신예 스트라이커 손흥민의 기록 행진은 기본기에서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지겹도록 반복됐던 기본기 훈련이 오늘날의 저를 만들었습니다. 8살 때 축구를 시작해, 첫 시합을 뛰기까지 8년이 걸렸고 매일 한 시간씩 볼을 몸에서 떨어뜨리지 않는 훈련을 거듭해 오던 어느 날, 날아드는 공에 무의식적으로 반응하는 자신을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웅정, 손흥민 부자의 열정.
우리네의 부모님들은 ‘공부하라’는 말을 쉽게 합니다. 하지만 ‘공부하자’라고 말하는 부모님을 찾아보기란 쉽지 않습니다. ‘기본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는 분은 많지만, ‘기본을 지키자’고 몸소 보여주시는 분은 보이질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스스로가 공부에도 기본에도 관심이 없다는 사실일 테지만요. ^^a
당신의 열정은 어디에 있나요? 부모님의 말 속에 담겨있습니까? 아이의 미래에 있습니까? 나와 부모님, 혹은 나와 아이가 함께 한 가지 목표를 향해 열정적으로 달려 나가는 일은 영화나 드라마 속에서나 일어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손웅정과 손흥민은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현실로 만들어냈죠. 부자가 똑같은 열정을 품었거든요.^^b
타인의 삶을 생각하기에 앞서서, 자신부터 돌아보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의 열정은 어디에 있나요?


Posted by Coreal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